박하나 SNS 비공개, 코로나19 응원글에 누리꾼들 설왕설래

입력 2020-03-04 13: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박하나 SNS 비공개, 코로나19 응원글에 누리꾼들 설왕설래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응원의 글을 남겼던 배우 박하나가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박하나는 지난달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재앙과도 같은 이 힘든 시기를 우리 모두 잘 이겨내봐요”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내가 강해져야 다른 분들게 피해 드리지 않을 거라 생각해서 비타민을 챙겨 먹고 있다. 다음달 방송을 위해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모두 감사드리고 곧 좋은 연기로 인사드리겠다. 저희 말고도 많은 분들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 일하고 계실 텐데 모두 건강하시고 힘내세요. 반드시 이겨낼 겁니다”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 가운데 일부 누리꾼들은 박하나 글에 불편한 기색을 표했다. 박하나가 코로나19 사태를 두고 ‘재앙’이라고 표현한 게 다소 과하다는 이유였다. 일각에서는 “오히려 누리꾼들의 반응이 과하다”라는 의견이 제기되기도 했다.

결국 해당 게시물에는 누리꾼들의 설전이 이어졌다. 또 비난과 조롱의 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이에 박하나는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동아닷컴 함나얀 기자 nayamy94@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