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경수진의 사서고생 라이프…막걸리 제조 도전

입력 2020-03-05 08: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혼자산다’ 경수진의 사서고생 라이프…막걸리 제조 도전

배우 경수진의 1초도 허투루 쓰지 않는 열정 가득한 ‘막걸리 제조일기’가 펼쳐진다.

6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경수진이 자급자족 라이프 속 허당미(美) 넘치는 신선한 매력으로 금요일 밤을 접수한다.

이날 경수진은 지친 하루의 끝에 힐링을 선사할 ‘막걸리 제조’에 나선다. 쌀 한 봉지를 쏟아부으며 완벽한 막걸리를 만들 것을 호언장담, 본격 요리 열정을 불태운다. ‘경 반장’ 본능이 되살아난 그녀는 맛 좋은 막걸리의 원천인 ‘좋은 물’을 찾아 등산까지 강행한다.

한참을 올라가던 경수진은 자신에게 닥쳐올 무자비한 앞날은 생각하지 못한 채 한 발 한 발 걸음을 내딛는다. 자신감 넘치는 모습도 잠시, 무겁게 채운 약수통을 껴안고 힘겹게 산에서 내려오다 돌연 망연자실 해 하는 모습은 안타까움이 절절하게 묻어났을 정도라고.

그런가 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전날 미리 만들어놓은 연습용(?) 막걸리가 발효되는 소리에 어린아이가 된 듯 콧노래마저 흥얼거리며 행복감을 감추지 않았다고 해 과연 그녀의 ‘막걸리 제조’가 어떻게 마무리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