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와이번스 킹엄, 청백전 4이닝 1실점 호투

입력 2020-03-05 11:0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4일(수, 이하 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투손에 위치한 키노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청백전을 실시했다.

이날 경기는 6회 제한 경기로 진행됐으며, 청팀이 백팀에게 5-3으로 승리했다. 청팀은 최지훈(중견수), 김성현(유격수), 최항(2루수), 윤석민(3루수), 정진기(좌익수), 이홍구(포수), 오준혁(1루수), 이현석(지명타자), 채현우(우익수) 순으로, 백팀은 김강민(중견수). 노수광(좌익수), 최정(3루수), 채태인(1루수), 정의윤(지명타자), 한동민(우익수), 이재원(포수). 정현(유격수), 김창평(2루수) 타순으로 출전했다.

청팀은 선발 문승원(3이닝 2실점 1자책), 이승진(1이닝 무실점), 김택형(1이닝 무실점), 김주온(1이닝 1실점)이, 백팀은 선발 킹엄(4이닝 1실점), 이재관(1이닝 2실점), 하재훈(1이닝 2실점)이 차례로 등판했다.

이날 경기에서 가장 눈에 띈 선수는 4이닝동안 38구를 던지며 2피안타 3탈삼진 무사사구 1실점을 기록한 외국인 투수 킹엄이었다.

1회초 선두타자 최지훈에게 3루 강습 2루타를 허용한 킹엄은 폭투와 2루 땅볼로 1실점을 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그러나 다음 두 타자를 삼진으로 잡으며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2회초에도 안타 1개를 허용했으나 특별한 위기 없이 4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특히, 아웃카운트 12개 중 8개를 내야 땅볼로 잡아내며 뛰어난 땅볼 유도 능력을 보여줬다. 최고구속 147km/h.

경기는 1-2로 뒤지고 있던 청팀이 5회초 무사 2,3루 상황에서 2루 땅볼 2개로 2 득점하며 3-2로 역전했다. 청팀은 6회초에도 2점을 얻어내며 추가 1득점에 그친 백팀에 5-3으로 승리했다.

경기를 마친 후 킹엄은 “오늘 슬라이더와 체인지업이 좋았고 특히 슬라이더의 움직임과 제구가 괜찮았다. 대부분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타자들과 승부했고 불리한 카운트에서도 땅볼을 유도할 수 있도록 타자들을 공략했다. 직구와 변화구를 적절히 활용하며 타자들의 적극적인 공격을 막아냈다는 것이 긍정적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SK는 3월 6일(금) 같은 장소에서 kt wiz와 스프링캠프 마지막 연습경기를 갖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