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코로나19 극복 위해 대구·경북 3억 원 기탁

입력 2020-03-05 13: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임직원도 13일까지 모바일 모금운동

강원랜드(대표이사 문태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자 지원을 위한 성금 3억 원을 기탁한다.

강원랜드는 코로나19로 고생하는 대구·경북지역의 감염병 확산방지와 자가격리자의 안정적인 회복을 위해 쓰도록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대표 송필호)에 성금을 기탁하기로 2일 특별 사회공헌위원회에서 결정했다.

성금은 마스크 및 손소독제 구입이 어려운 대구지역 장애인 등 취약계층에게 방역용품을 보급하고, 바이러스와 싸우는 현장 의료진을 위한 방역키트, 자가격리자를 위한 생필품키트 구입에 쓰일 예정이다.

문태곤 강원랜드 대표이사는 “이번 지원이 급속한 전염병 확산으로 고통받는 환자와 가족들, 의료현장에서 헌신하는 의료진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강원랜드 임직원들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는 이웃을 돕기 위해 13일까지 모바일을 통한 전자모금 운동을 펼치고 있다. 모은 성금은 강원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해 강원도 및 대구·경북의 피해복구와 방역용품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임직원들은 강원도혈액원과 함께 국가적인 혈액수급 위기 극복을 위해 헌혈봉사도 계획하고 있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