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 보기만 해도 힐링되는 캠핑카 여행

입력 2020-03-05 18: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포레스트’ 박해진-조보아가 깊어진 사랑으로 서로의 상처를 극복해나가는 ‘달콤 캠핑카 여행’에 나선다.

박해진-조보아는 KBS 2TV 수목드라마 ‘포레스트’(극본 이선영 /연출 오종록 /제작 IHQ, 스타포스, 가지콘텐츠)에서 각각 연애 시작 후 정영재(조보아)에게 단호하고 냉혈했던 모습이 온데간데없이 사라진, 사랑의 신(神)으로 변신한 강산혁 역과 물심양면 강산혁의 사랑 속에서 웃음이 넘쳐나는 정영재 역을 맡아 ‘로맨스 피톤치드’를 생성하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분에서는 본격 연애를 시작한 강산혁(박해진)과 정영재(조보아)가 서로를 향한 애정을 가감 없이 쏟아 붓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달콤하게 했다. 강산혁은 정영재를 위해 아침상을 차리고, 정영재는 출근길 강산혁에게 수줍은 볼뽀뽀로 애정을 표현했던 터. 서로가 서로를 생각하는 설렘이 깊어지는 가운데, 마지막 엔딩에서 연락을 받지 않는 정영재에게 달려가는 강산혁, 음산한 조광필(김영필)과 맞닥뜨린 정영재의 모습이 담기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관련 5일 방송분에서는 박해진-조보아가 복잡함을 잠시 내려두고 서로만을 바라보는, ‘피톤치드 캠핑카 투어’에 나선다. 극중 강산혁이 정영재를 위해 캠핑카를 준비, 여행을 떠나는 장면. 두 사람은 무작정 캠핑카를 타고 달리다 풍경이 아름다운 곳에 내려 경치를 감상하면서 숲속에서 낮잠을 청하고, 어둠이 내린 한 켠에 자리잡은 채 반딧불이를 바라보며 두런두런 대화를 나눈다.

더욱이 이날 선공개된 영상에서는 정영재가 강상혁에게 그동안 갖고 있던 트라우마를 솔직히 털어놓는 장면이 공개됐다. 정영재가 스스로를 불행한 사람이라고 느꼈지만, 강산혁을 만나면서 저주받지 않았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눈물을 터트렸던 것. 이어 그런 정영재를 안고 다독이는 강산혁, 강산혁에게 더욱 따뜻함을 느끼게 되는 정영재의 모습이 펼쳐지면서 아픔을 공유하고 다독이는 강정 커플의 ‘꿀달달 로맨스’가 어떻게 전개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해진-조보아가 ‘피톤치드 캠핑카 투어’에 나선 장면은 강원도 평창군에 위치한 한 사찰 곳곳에서 진행됐다. 스태프들에게 반가운 인사를 건네며 현장에 나타난 두 사람은 곳곳에 펼쳐진 아름다운 풍경에 절로 감탄사를 쏟아냈다. 이어 촬영에 돌입한 두 사람은 애드리브 장인들답게 더욱 로맨틱한 요소들을 접목시켜 현장에 생기를 불어넣었다. 특히 박해진과 조보아는 세상의 모든 것을 정영재에게 안겨주고 싶은 강산혁, 강산혁과 함께라면 무엇도 두렵지 않은 정영재를 디테일하게 표현해내며 ‘최강 로맨스 맛집’다운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제작진 측은 “박해진, 조보아는 눈빛만 마주쳐도 착착 맞아떨어지는, 각별한 연기 호흡으로 장면을 빛내고 있다”며 “강정 커플이 한층 가까워지면서 서로가 가진 상처를 치유하고 극복해나가는, 포레스트만이 보여줄 수 있는 ‘피톤치드 로맨스’가 펼쳐질 5일 방송분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