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카운트다운’ 퍼플레인, ‘The King Must Die’로 강렬 카리스마

입력 2020-03-05 19: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밴드 퍼플레인이 강렬한 록사운드를 발산했다.

퍼플레인(채보훈, 김하진, 양지완, 이나우, 정광현)은 5일 오후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첫 번째 싱글 ‘The King Must Die’ 무대를 꾸몄다.

이날 퍼플레인은 블랙 계열의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라 시크한 매력을 발산했다. 또한 남성적이면서도 세련된 비주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퍼플레인은 파워풀한 고음과 웅장한 밴드 사운드가 조화를 이루는 무대를 선보이며 듣는 이들에게 완성도 높은 음악을 들려줬다.

‘The King Must Die’는 2020년 퍼플레인이 야심 차게 준비 중인 새 앨범의 선공개 곡이자, 본격적인 음악 활동의 포문을 여는 곡으로 밴드로서 퍼플레인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음악이다.

한편 보컬 채보훈, 베이시스트 김하진, 기타리스트 양지완, 피아니스트 이나우, 드러머 정광현으로 구성된 밴드 퍼플레인은 각종 프로그램 및 라디오에 출연해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