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맛남의 광장’ 김동준, 별명만큼 늘어가는 '美친 존재감'

입력 2020-03-06 07:3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북마크] ‘맛남의 광장’ 김동준, 별명만큼 늘어가는 '美친 존재감'

김동준이 지난 5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 뛰어난 요리 실력으로 사부 백종원에게 인정받으며 존재감을 더욱 확고히 했다.

이날 김동준은 아침 당번으로 뽑혀 백종원을 도와 홍합을 씻으며 홍합 라면을 만들었다. 김동준과 사부 백종원의 합작인 홍합 라면을 맛본 농벤져스는 얼큰한 국물에 흡족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김동준은 라면을 다 먹고 남은 국물에 밥과 식초를 넣어 먹으며 이번에도 '식초맨'이라는 별명에 걸맞는 식초 사랑을 인증하기도 했다.

또 김동준은 남해에서 펼쳐진 오전 미식회에서 시금치를 홍보하기 위해 그의 요리 파트너 양세찬과 '양동이 형제'를 결성, '베이컨 시금치 볶음'과 '팟 시금치 무쌈'을 만들며 완벽한 케미를 자랑해 보는 이들을 감탄하게 했다.

김동준의 폭풍 웍 솜씨를 본 사부 백종원은 "이제 정말 잘한다. 내가 할 게 없네"라며 뒷짐 지고 바라보며 흐뭇한 미소를 지어 보이기도 했다.

특히 김동준은 이날 시금치의 좋은 효능에도 불구하고 떨어지는 가격과 소비 저하로 힘들어하는 농가를 살리기 위해 음식을 드시는 손님들에게 열심히 시금치를 홍보했다.

하지만 김동준의 시금치 홍보를 듣고 있던 손님들은 시금치를 직접 재배하는 농가 주민들이라는 사실에 긴장감을 보이며 버벅거리는 모습으로 "이게 맞는 말인가"라며 허당끼를 보여 손님들과 시청자들을 폭소하게 만들기도 했다.

사진=SBS '맛남의 광장' 방송화면 캡처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