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호 “남창희와 친해진 이유? 나보다 부족해 보여서”

입력 2020-03-06 08:4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개그맨 조세호가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 깜짝 등장했다.

당일 TV 프로그램 녹화를 마친 조세호는 녹화가 끝나자마자 절친 남창희를 응원하기 위해 예고없이 라디오 스튜디오에 찾아왔다. 스케줄로 바쁜 상황에서 축하 케이크까지 들고 찾아온 조세호는 예전보다 슬림해진 모습을 보여 많은 청취자들을 놀라게 했다.

한 청취자가 ‘어떻게 다이어트 했냐, 대단하다’ 라고 묻자 조세호는, “해피투게더로 ‘바디디자인’을 실행했고 현재 유지중이다. 솔직히 먹는건 줄이지 못했다. 대신 PT 받으며 열심히 운동중이다‘ 라고 답했고, 이에 남창희가 ”국가대표 선수 만큼 운동중이다’ 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청취자가 ‘남창희는 밝아 보이지 않는다, 절친 으로서 어떻게 생각하냐’라고 장난스럽게 묻자, “내가 볼 땐 남창희가 요즘 들어 가장 밝아보 인다. 스타일도 바뀌면서 더 멋있어졌다” 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남창희와 조세호, 둘이 친해진 이유’를 묻는 질문에 조세호는, “처음 남창희를 만났을 때, 나보다 부족해 보였다. 같이 다니면 내가 더 돋보일 것 같았다“ 라고 솔직히 답했다.

마지막으로 조세호는 <미스터라디오> 1주년을 축하하며, 조만간 또 찾아올 것을 예고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