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어나이, 코로나19 불안으로 자국 복귀 결정

입력 2020-03-07 08: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프로배구 V-리그 IBK기업은행 알토스배구단 외국인 선수 어도라 어나이(25·미국)가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팀과 작별하고 자국 복귀를 결정했다고 6일 밝혔다.

어도라 어나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V-리그가 중단되자, 구단 측에 리그를 포기하고 미국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구단 측은 시즌 종료시까지 함께 할 것을 원했지만 선수의 뜻을 존중해 수용하기로 하였다.

구단과 선수측은 정규리그 종료 확정시점을 기준으로 잔여연봉 지급에 대한 서로의 뜻을 수용하기로 합의했다. 이로써 어도라 어나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감염이 걱정돼 계약을 해지한 프로배구 삼성화재 산탄젤로에 이어 한국을 떠나는 두 번째 외국인 선수가 됐다.

구단 관계자는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 아쉽지만 이해한다.”며 “선수의 앞날을 응원한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