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라쓰’ 블랙 흑화 장근수, 휘몰아친 냉철매력 긴장감 UP

입력 2020-03-08 08:0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연출 김성윤, 강민구/극본 광진)에서 장근수 역으로 출연 중인 배우 김동희가 '블랙근수;로 변신하며 기대되는 존재감을 발산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이태원 클라쓰’ 12회에서 장근수(김동희 분)는 조이서(김다미 분)를 갖기 위해 단밤을 퇴사하고 장가와 경쟁중인 '최강포차' 우승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모습으로 장가의 길을 걷겠다고 선언, 본격적인 흑화의 서막을 알리며 극의 긴장감을 한껏 끌어올린 것.

이날 방송에선 박새로이(박서준)를 무너뜨리기 위해 리드 투자자를 심어둔 장대희의 계략으로 다시 한번 위기에 놓인 단밤의 상황이 펼쳐졌다. 근수는 그 상황이 모두 아버지 장대희(유재명 분)가 꾸민 짓이라는 사실을 알고 놀라지만 이내 장가를 잇기로 한 자신의 결심을 굳히며 ‘최강포차’의 결승전을 앞두고 마현희가 트랜스 젠더라는 사실을 언론에 알린다.

근수가 단밤에서 맺은 우정까지 저버리며 본격적인 새로이와의 대결에 전면전을 선포한 것. 특히 그렇게까지 했어야 했냐는 수아의 물음에 “이게 장가의 방법이라면서요. 이기기 위한 방법입니다. 우정놀인 이제 됐어요.”라고 냉혹한 모습을 보이며 보는 이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김동희는 이서를 좋아하는 마음으로 단밤에서 즐거운 한때를 보내던 장근수의 풋풋하던 모습은 싹 지웠다. 대신 아버지를 이어 장가의 주인이 되겠다는 욕망으로 똘똘 뭉친 차갑고 미스터리한 모습의 장근수로 완변 변신하며 강렬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또한 예전의 온탕의 근수와는 달리 서늘한 눈빛, 냉탕의 블랙 카리스마로 확 바뀐 흑화 된 극과 극의 캐릭터를 극명한 차이를 두고 연기해 장근수 캐릭터를 입체감 있게 풀어냈다.

이에 앞으로 김동희가 만들어낼 새로운 악역의 면모가 호기심을 자극하며 드라마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한편, 나날이 인기를 더해가며 화제를 모으고 있는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는 본격적인 김동희의 흑화 활약에 더욱 기대를 상승시키며 다음주 금요일 13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