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에나’ 주지훈, 변화무쌍 연기…싱크로율 200% 캐릭터

입력 2020-03-08 10:0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이에나’ 주지훈이 변화무쌍한 매력을 자랑하고 있다.

주지훈은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에서 뜨거운 승부욕에 남다른 실력까지 갖춘 송&김 에이스 변호사 윤희재 역을 맡아 높은 싱크로율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번 주 방송된 ‘하이에나’ 5, 6회에서 윤희재는 송&김의 파트너 변호사가 된 정금자(김혜수 분)와 팽팽한 사내 싸움을 펼쳤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정금자에 대한 분노와 미련 등 다양한 감정을 숨김없이 표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극 말미에는 자신만만하던 두 사람 모두 예상치 못한 난관을 맞닥뜨리며 D&T 사건의 본 게임이 시작, 두 사람이 협업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도래함을 알려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윤희재는 정금자의 송&김 입성에 분노하다가도 정금자와의 과거를 “사랑했던 사이”라고 정의하며 사랑의 감정을 인정, 상처와 미련 가득한 남자의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아버지 앞에서 그간의 실수를 자책하며 강한 외면 뒤에 숨은 속내를 드러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와 흔들림 없는 욕망을 표출했다. 정금자와의 협업을 거부하는 뜻을 내비치며 송필중(이경영 분) 대표에게 “송&김이 저고, 언젠간 제가 송&김이 될 거니까요”라고 선언한 것. 또한 D&T의 상장을 성공시키기 위해 사건 당사자와 담당 검사를 직접 찾아다니며 에이스 변호사 다운 패기를 발산했다. 이처럼 주지훈은 다양한 연기 톤으로 윤희재 캐릭터를 그려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여기에 연기 상대에 따라 달라지는 연기 호흡으로 캐릭터에 대한 호감도 높이고 있다. 애증의 정금자와는 ‘쌈’과 ‘썸’을 오가는 으르렁 케미를 펼치며 팽팽한 티키타카로 극을 흥미롭게 이끌고 있으며, 동료 변호사 가기혁(전석호 분)과는 실제 친구 같은 티격태격 호흡으로 현실감을 더하는 것. 또한 마석구(송영규 분) 변호사와는 겉으로는 예의를 차리면서도 정곡을 찌르는 대사를 주고받으며 유치찬란한 라이벌 케미를 뽐내고 있다.

이처럼 변화무쌍한 연기를 펼치고 있는 주지훈에 시청자들은 “윤희재 캐릭터 매력 대폭발”, “케미 마법사 주지훈”, “주지훈=윤희재! 주지훈 아닌 윤희재는 상상불가” 등 뜨거운 호응을 보내고 있다.

한편, 주지훈의 대체불가 캐릭터 열연이 펼쳐지는 SBS ‘하이에나’는 매주 금, 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