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현빈 “첫째와 둘째 아이 차이는…” 육아 고충

입력 2020-03-10 13: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라디오스타’ 박현빈 “첫째와 둘째 아이 차이는…” 육아 고충

가수 박현빈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곤드레 만드레’ 이미지를 벗고 ‘국민 사랑꾼’에 등극한다.

11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에는 ‘부모는 처음이라’ 특집으로 박현빈, 이하정, 박슬기, 조정치가 출연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박현빈이 달라진 모습으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차분한 헤어 스타일과 안경으로 점잖은 분위기를 뽐내고 있는 것. 평소 ‘곤드레 만드레’의 에너지 넘치는 스타일과는 다른 모습에 MC들 역시 낯설어했다는 후문이다.

2015년 결혼 후 슬하에 3살 아들과 갓 100일 지난 딸을 두고 있는 박현빈은 철저하게 육아에 맞춰진 생활 패턴을 털어놓는다. 일할 때와는 정반대의 생활 중이라고. 이어 그는 첫째와 둘째 아이의 차이를 고백하는 등 현실적인 육아 토크를 방출할 예정이다.

박현빈이 아이 출산의 순간을 회상해 웃음을 자아낸다. 첫째 아이 출산 당시 병원에 함께 들어간 그는 아내 옆에서 ‘샤방샤방’을 계속 불렀다고.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평소 쑥스러워서 이벤트를 못 한다는 박현빈이 아이를 위해 매일 특별한 일을 실천 중이라고 고백한다. 그는 “지금의 순간이 너무 소중해서”라며 이 일을 하는 이유를 밝혀 감탄을 자아냈다고 전해진다.

차세대 ‘국민 사랑꾼’ 자리를 노리는 박현빈의 모습은 11일 수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