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노벨 청송,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제공

입력 2020-03-10 13: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9일부터 한 달여간, 상업용 숙박시설로는 처음

소노호텔&리조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극복을 위해 방역 당국으로부터 요청으로 9일부터 한 달여간 소노벨 청송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314개 객실을 보유한 소노벨 청송은 코로나19 경증 환자의 입소 치료에 사용될 예정이다. 상업용 숙박시설이 생활치료센터로 제공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노호텔&리조트는 이번 조치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고통을 분담하고,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사회적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노벨 청송은 생활치료센터 운영이 끝나면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충분한 기간 동안 방역을 거쳐 안전이 확인된 후 운영을 재개할 예정이다.

한편, 소노호텔&리조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1월부터 매일 공용시설 소독과 전 객실 정비 시 소독작업을 하고 있으며, 모든 직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