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우, MBN ‘라스트 싱어’ MC 발탁…19일 첫 방송 [공식]

입력 2020-03-11 10: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승우, MBN ‘라스트 싱어’ MC 발탁…19일 첫 방송 [공식]

김승우가 MBN ‘라스트 싱어’ MC로 발탁됐다.

김승우가 오는 3월 19일 첫 방송 예정인 MBN ‘여왕의 전쟁:라스트 싱어’(기획/연출 박태호, 이하 라스트 싱어)의 진행을 맡는다. ‘라스트 싱어’는 정수연, 조엘라, 최연화 등 MBN ‘보이스퀸’ 톱10과 지원이, 김양, 김의영 등 트로트계를 접수한 실력자들 총 24인이 펼치는 불꽃 서바이벌.

김승우는 그동안 자신의 이름을 건 토크쇼부터 각종 프로그램들에서 진행 실력과 예능감을 입증했다. 이번에는 노래 경연 프로그램의 진행을 맡아 새로운 면모를 뽐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김승우의 센스 있는 입담이 여성 경연자들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윤활유 역할을 톡톡히 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또한 ‘라스트 싱어’는 MBN이 얼마전 ‘트로트퀸’으로 ‘보이스퀸’의 스핀오프를 선보인데 이어 또 한 번 새로운 스핀오프를 내놓는 것이어서도 관심이다. 뿐만 아니라 천 만원 상당의 순금을 우승 상금으로 내걸어 경연자들의 양보 없는 한판 승부가 예상된다. '보이스퀸'과 트로트계 실력자들이 모인 만큼 '라스트 싱어'를 통해 가려질 실력자 중의 실력자에 귀추가 주목된다.

과연 우승 상금을 거머쥘 최후의 승자가 누굴지, 김승우의 입심이 서바이벌을 지켜보는 팬들에게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궁금해지는 ‘여왕의 전쟁:라스트 싱어’는 오는 3월 19일부터 총 4회에 걸쳐 매주 목요일 MBN에서 방송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