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유지태, 남다른 수트 핏+부드러운 카리스마 발산

입력 2020-03-11 10:0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지태가 ‘화양연화’를 통해 깊이 있는 멜로를 선사한다.

4월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에서 유지태의 첫 단독 스틸이 베일을 벗었다.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 유지태와 이보영은 인생에서 또 한 번의 화양연화를 만난 두 남녀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성숙하고 깊이 있는 멜로를 선사할 예정이다.

유지태는 극 중 냉철한 기업가 한재현으로 분한다. 과거의 순수했던 열정을 가슴 속에 묻고 살아가던 한재현(유지태 분)은 우연히 과거에 사랑했던 윤지수(이보영 분)와 재회, 단단했던 그의 세계에 점차 균열이 일어나는 과정을 그려낼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남다른 수트 핏과 날카로운 눈빛으로 독보적 분위기를 발산하는 유지태의 모습이 담겼다. 생각에 잠긴 듯 어딘가를 바라보는 그의 얼굴에서 냉정한 카리스마와 따뜻함이 동시에 느껴져, 세월이 흐르면서 변화해온 한재현의 입체적인 내면을 유지태가 어떻게 표현해낼지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한재현과 윤지수는 순수했던 과거로는 돌아갈 수 없을 만큼 달라진 처지로 서로를 마주하며 감정의 소용돌이를 겪는다고 해, 복잡 미묘하면서도 깊이 있는 멜로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과연 유지태가 어떤 풍부한 감정 연기로 올 봄 안방극장을 촉촉이 물들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렇듯 빛나는 아우라로 여심을 설레게 만드는 유지태의 명품 연기는 ‘하이바이, 마마!’ 후속으로 4월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에서 만나볼 수 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