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남자의 기억법’ 김선호 특별출연 “활약 기대해 달라” [공식]

입력 2020-03-11 13: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그 남자의 기억법’ 김선호 특별출연 “활약 기대해 달라”

배우 김선호가 MBC 새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연출 오현종 이수현 극본 김윤주 윤지현)에 특별 출연한다. 동시에 문가영과 김선호의 지하주차장 데이트 파파라치컷이 공개돼 관심을 수직 상승시킨다.

18일 첫 방송 예정인 ‘그 남자의 기억법’은 과잉기억증후군으로 1년 365일 8760시간을 모조리 기억하는 앵커 이정훈(김동욱 분)과 열정을 다해 사는 라이징 스타 여하진(문가영 분)의 상처 극복 로맨스. 김동욱(이정훈 역)과 문가영(여하진 역)이 주연을 맡고 김윤주 작가와 오현종 감독이 의기투합해 2020년 상반기 안방극장을 설레게 할 멜로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11일 ‘그 남자의 기억법’ 제작진은 김선호의 특별 출연 소식을 전하며 촬영 현장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김선호는 극중 이슈메이커 배우인 문가영(여하진 역)과 열애 스캔들에 휩싸이는 톱배우 서광진 역을 맡아 활약을 예고한다.

공개된 스틸 속 김선호는 후드 모자를 뒤집어 쓰고 검은 마스크로 얼굴을 중무장하고 있는 모습. 인적이 드문 주차장임에도 주위를 살피며 경계를 늦추지 않고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어 김선호가 밀회를 하는 상대가 문가영이라는 사실이 드러나 시선을 강탈한다. 서로를 바라보며 달달한 미소를 짓는 모습에서 핑크빛 기류가 흘러 넘친다. 무엇보다 김선호는 다정하게 문가영의 옷 매무새를 다듬어주는가 하면 눈높이를 맞춰 달콤한 눈빛을 보내고 있어 보는 이의 심장을 콩닥거리게 한다.

본 스틸은 ‘그 남자의 기억법’ 첫 방송에 등장할 장면으로 이슈메이커 배우 문가영과 톱배우 김선호의 지하주차장 비밀 데이트 모습을 담은 것이다. 극중 매일이 뜨거운 이슈의 연속인 문가영이 첫 회부터 어떤 스캔들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만들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또한 특별출연하는 김선호의 활약에도 기대가 모인다. 김선호는 ‘투깝스’로 인연을 맺은 오현종 감독,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 호흡을 맞춘 문가영과의 의리로 선뜻 출연을 결정했다. 이날 촬영장에서 재회한 문가영-김선호는 척하면 척하는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며 달달한 케미를 완성시켰다고.

‘그 남자의 기억법’ 제작진은 “첫 방송부터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준 김선호 배우에게 감사하다”고 전한 뒤 “김선호의 훈훈한 매력이 발산되며 ‘그 남자의 기억법’ 첫 회가 한층 더 빛나게 됐다. 김선호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