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올학당 수다승철’ 이승철 “도올 김용옥 과감한 선택”…新매력 예고

입력 2020-03-11 16: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도올학당 수다승철’ 이승철 “도올 김용옥 과감한 선택”…新매력 예고

KBS2 특별기획 '도올학당 수다승철' 가수 이승철이 도올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의 새로운 매력을 자신했다.

‘도올학당 수다승철’은 ‘지금 우리는 잘 살고 있는 걸까?’라는 해답을 찾기 위한 신개념 강연 토크쇼다. 지난해 배우 유아인과 ‘도올아인 오방간다’를 통해 시청자들을 만났고, 올해에는 이승철과 함께 다시 돌아왔다.

11일 KBS 유튜브 채널 등에선 ‘도올학당 수다승철’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승철은 이날 ‘도올학당 수다승철’이 시사교양 프로그램이 아닌 예능 프로그램임을 강조, 새로운 도올의 모습을 예고했다.

이승철은 "도올 김용옥을 본 지 30년 정도다. 선생님은 순수하고 본능적으로 유머가 많다. 그런데 그 옷고름을 풀어줄 사람이 필요했다. 그게 나”라며 “도올 김용옥은 정말 대단하다. 대한민국 석학인데 고리타분한 이미지를 과감히 벗어던지는 선택을 했다. 새로운 느낌의 도올 김용옥을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속이 안 보이는 깊은 호수가 아니라, 맑고 영롱한 호수 같은 강연이 될 것”이라고 도올 김용옥의 강연을 비유했다.


이에 도올 김용옥은 “앞서 함께한 유아인은 매사 진지한 사람이다. 그래서 나라는 짐을 업고 프로그램을 진행해 힘들었을텐데 이승철은 모두 벗어 던진 사람이다. 인생의 쓴맛과 단맛을 거친 사람으로나와 비슷한 경지에 있는 사람”이라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이승철은 섬세하다. 매일 일기를 쓰고 있다고 하는데 자기 반성 등을 생각하는 사람이다. 그래서 오늘의 이승철이 있는 것”이라며 “내면에 뭔가가 있는 사람으로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가수’를 뛰어넘는 경지가 있다는 걸 여러 방식으로 보여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프로그램의 취지는 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모두의 고민, '잘 살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할까?'라는 질문에 해답을 찾는 것이다.

관련해 간담회에선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생각을 들을 수 있었다. 이승철은 “이 또한 지나가리라는 마음으로 극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병원에서 고생하시는 분들, 저마다의 위치에서 노력하는 분들께 충분히 이겨낼 수 있으니 용기를 잃지 말고 자신감을 느끼자고 하고 싶다”, 김용옥 역시 “바이러스는 생사 개념이 명확하지 않다. 죽이는 게 아니라 면역력을 높여서 극복하는 것이다. 이웃이 함께 잘 살아야 바이러스에 안 걸린다. 이 기회에 공동체 윤리를 새로 만들어갔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내놨다.

‘도올학당 수다승철’ 첫 회 게스트로는 배우 정우성이 출연해 ‘배움의 즐거움’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오늘(11일) 밤 11시10분 첫방송.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