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음악쌤 밍글라바’ 주이, 윤도현 노래에 눈물 펑펑

입력 2020-03-12 09: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나의 음악쌤 밍글라바’ 주이, 윤도현 노래에 눈물 펑펑

밍글라바 멤버인 윤도현, 산다라박, 산들, 주이는 미얀마 천혜의 경관을 자랑하는 블루라곤으로 향한다. 시원한 계곡이 펼쳐진 곳에서 윤도현은 기타를 치며 즉흥적으로 노래를 한다. 주이는 그 노래를 듣고 눈물을 흘린다.

윤도현은 블루라곤 계곡 위에서 자신의 노래인 <생일>이라는 곡을 산다라박, 산들, 주이에게 선보인다. 노래를 듣고 있던 주이는 눈물을 흘린다. 노래가 끝난 뒤 윤도현이 주이에게 "왜 눈물을 흘렸냐?"고 묻자 주이는 "위로가 됐어요." 라고 이야기 했다. 윤도현은 자신의 노래에 공감해준 주이에게 고맙다고 한다. 덧붙여 주이는 윤도현 노래에 "저보다 훨씬 많은 걸 겪어보신 목소리가 저를 달래주듯 들려 감정이 북받쳤다."고 전했다.

이어, 이들은 시원한 계곡에서 물놀이를 즐기며 마지막 수업을 위한 에너지를 충전한다.

마지막 수업을 준비하며 이전의 학교들보다 규모가 커 어떻게 수업을 해야 할 지 고민한다. 전보다 많은 학생 수에 정신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쌓아온 수업 노하우를 총동원하며 최고의 수업을 선보인다.

한편, 윤도현, 산다라박, 산들, 주이는 한국으로 돌아가기 전 미얀마 방송사와의 인터뷰에 갔다가 생각지 못한 상황을 맞이하며 눈물을 흘린다. 이들이 눈물을 흘린 이유는 무엇일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들은 이렇게 미얀마에서 마지막 여정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음악 선생님으로 활동했던 소중한 추억을 간직하며 10일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나의 음악쌤 밍글라바>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방송프로그램제작지원 사업 해외 진출형 부문 국제공동제작 분야 선정작으로 3월 12일(목) 저녁 8시 SBS FiL(에스비에스 필)과 SBS MTV에서 방송되며, 밤 12시 채널A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