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모리스트’ 이세영, ‘걸크러쉬’ 폭발하는 천재 프로파일러의 등장

입력 2020-03-12 10:1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이세영이 tvN 새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연출 김휘 소재현 오승열, 극본 안도하 황하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605)에서 냉철한 프로파일러로 완벽 변신해 단호한 카리스마를 뽐냈다.

이세영은 극 중 최연소 타이틀의 청년 총경이자 초엘리트 프로파일러인 ‘한선미’ 역을 맡았다. 선미는 사법고시 수석 패스한 수재로, 오로지 수사를 하고 싶다는 욕심 때문에 검사 임용을 단념하고 경정 특채로 경찰에 입성한 인물.

11일 첫 방송된 ‘메모리스트’ 1회에서 선미는 밤낮없이 사건 추적에 몰두하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두 개의 살인 사건을 살피던 선미는 두 사건을 동일범에 의한 연쇄 살인이라고 판단하고 서둘러 수사본부를 꾸렸다. 선미는 초능력 형사 동백(유승호 분)의 눈을 피해 수사하라는 이신웅 차장(조성하 분)의 명과 함께 조사를 시작했다. 이후 죽음은 면했지만 식물인간이 된 세 번째 피해자가 나타나면서 선미는 더욱 전의를 불태웠다.

수많은 부하 직원들의 인사를 받으며 특별수사본부에 들어선 선미는 본격적으로 총경의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선미는 정보처리 요원들에게 짧고 강렬한 지시를 내리며 최고 관리자다운 면모를 보이는가 하면, 매서운 눈썰미와 판단력으로 사건을 빠르게 진척시켰다.

피해자가 핸드폰을 하나 더 가지고 있었단 사실을 알아낸 선미는 "피해자가 소지했던 두 번째 핸드폰, 실종 직후 꺼졌다가 일주일 만에 다시 켜졌다. 위치가 변하면서도 통화가 없는 것으로 봐선 범인일 가능성, 90프로 이상."이라며 피해자의 두 번째 핸드폰을 통해 범인의 위치를 파악하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추적 끝에 발견한 장소에는 우연히 해당 핸드폰을 주운 불량 학생들뿐이었다. 선미는 분노 가득한 표정으로 실망감을 드러내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작년 한 해 동안 드라마 ‘왕이 된 남자’와 ‘의사요한’에서 각각 외유내강 중전과 햇병아리 의사로 분해 밀도 있는 연기를 선보인 이세영이 이번에는 범접불가 아우라를 지닌 캐릭터로 돌아왔다. 이세영은 이번 ‘메모리스트’에서는 ‘영 앤 프로페셔널’ 캐릭터로서 걸크러쉬 매력을 선보일 예정. 첫 회부터 전작에서의 이미지를 완전히 지우고 새롭게 변신한 이세영의 모습에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tvN ‘메모리스트’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