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르페우스, 유산슬X송가인 듀엣곡 하프 연주 전격 참여

입력 2020-03-13 13: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놀면 뭐하니’ 유르페우스, 유산슬X송가인 듀엣곡 하프 연주 전격 참여

MBC ‘놀면 뭐하니?-뽕포유’ 하프 영재 유르페우스가 깜짝 등장한다. 소속사 선배 유산슬의 스페셜 싱글 ‘이별의 정류장’에 하프 세션으로 전격 참여하는 모습이 포착된다.

14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는 트로트 영재 유산슬의 컴백 준비기가 그려진다.

제작진에 따르면 유산슬은 트로트 선배 송가인과 손을 잡고 유앤송 듀엣을 결성해 스페셜 싱글 ‘이별의 정류장’을 발표한다. 유산슬의 컴백 준비가 한창인 녹음실에 정체불명의 하프가 등장해 녹음을 위해 출근했던 유산슬 대신 하프 영재 유르페우스가 소환된다.

자기 의지와 상관없이 급 소환된 유르페우스는 하프에 앉으면서도 쉴 새 없이 억울함(?)을 하소연한다. 그러나 반주가 흐르고 녹음에 돌입하자마자 하프 페달을 자유자재로 바꿔가며 자신의 장기인 글리산도 주법을 발사해 ‘이별의 정류장’을 쓴 윤명선 작곡가와 편곡팀 ‘알고보니 혼수상태X김지환(플레이 사운드)’을 감탄하게 만든 실력을 발휘했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별의 정류장’은 애달픈 멜로디와 가사, 이국적인 분위기가 인상적인 곡. 유르페우스의 하프 선율이 쌓이자 마치 하늘에서 비가 내리는 것 같은 깊은 감성이 더해졌다고 전해진다.

작곡가들은 불가능하리라 생각한 유산슬과 유르페우스의 깜짝 컬래버가 근사하게 완성되자 “처음 들어보는 음악”이라며 하프 영재의 천재성을 인정했다고 해 유르페우스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유르페우스는 쏟아지는 칭찬에 내심 흐뭇한듯 미소를 지으며 “제가 박자를 딱~ 넣고!”라며 우쭐해 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유발한다.

유르페우스의 세션 참여 현장을 지켜본 소속사 관계자는 “유르페우스가 유산슬·송가인 듀엣곡 ‘이별의 정류장’ 녹음 현장에 깜짝 투입됐는데, 진심으로 연주를 잘했다”면서 “아름다운 하프 소리를 뽐내 진짜 천재인 줄 알았다”라고 흐뭇해 했다는 전언이다.

유산슬과 송가인의 하모니와 유르페우스의 아름다운 하프 선율로 완성될 스페셜 싱글 ‘이별의 정류장’은 14일 토요일 저녁 6시 30분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뽕포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