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안정환vs김병지 승부차기 빅매치

입력 2020-03-14 09:5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뭉쳐야 찬다’ 안정환vs김병지 승부차기 빅매치

JTBC ‘뭉쳐야 찬다’에서 ‘넣으려는 자’ 안정환과 ‘막으려는 자’ 김병지가 맞붙는다.

15일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는 골키퍼 테스트 도중 김병지와 안정환의 승부차기 대결이 성사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김병지는 ‘어쩌다FC’의 유일한 수문장 김동현 외에 골키퍼의 자질을 가진 또 다른 멤버를 발굴하기 위해 각종 테스트에 돌입한다. 안정환 감독 역시 정면 슛, 바운드 골 등 직접 다양한 슈팅을 날려주며 훈련을 돕는다.

그러나 안정환이 점점 난이도를 높이며 강속구 슛을 날리기 시작하자 자신만만했던 전설들도 깜짝 놀라 심장을 부여잡는다. ‘테리우스’의 귀환에 주전 키퍼 김동현마저 애를 먹는다고.

이에 김병지가 직점 시범을 보여주며 강슛에 대처하는 꿀팁 전수에 나서 또 한 번의 빅매치가 벌어진다. 골을 넣으려는 안정환과 막으려는 김병지, 2002년 월드컵 신화 주역 두 사람이 공을 두고 정면으로 마주한 모습에 팽팽한 긴장감이 서린 것.

김병지는 그 와중에도 “이게 경기장에서 나오는 기 싸움”이라며 실전 경기에서 스트라이커와 골키퍼 간 신경전을 짚어주며 열혈 코칭을 이어갔다는 후문이다.

과연 ‘한국의 야신’ 김병지가 선방에 성공할지 혹은 ‘테리우스’ 안정환이 방패를 뚫고 골을 넣을지 그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방송은 15일 밤 9시.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