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4’ 김종민·김선호·라비, 김씨 동맹 체결…무인도 눈치싸움

입력 2020-03-15 13:0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박2일4’ 김종민·김선호·라비, 김씨 동맹 체결…무인도 눈치싸움

KBS2 ‘1박 2일 시즌4’ 멤버들이 고도의 심리전을 펼치며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오늘(15일) 저녁 6시 30분 KBS2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는 무인도에 첫 입성한 여섯 멤버들의 좌충우돌 여행기를 방송한다.

문명 도구를 모두 반납하는 혹독한 오프닝부터 ‘생존템’ 획득 미션까지, 험난한 무인도에 첫 발을 내디딘 멤버들은 또 한 번의 시련이 기다리고 있다는 발표에 충격을 받는다. 멤버들의 자체 투표를 통해 결정된 오직 한 사람만이 ‘프리미엄 무인도 체험’의 주인공으로 새 여정을 떠나게 된다는 것.

이어 멤버들은 행운(?)의 주인공을 결정하기 위해 날카로운 신경전을 펼친다. 특히 김종민은 김선호에게 접근, “서로 투표하지 말자”는 달콤한 제안을 한다고. 악마의 손길과도 같은 김종민의 유혹에 말려든 김선호와, 여기에 합세한 라비(김원식)까지 김씨 3형제의 ‘김씨 동맹’이 극적으로 체결되며 눈길이 쏠린다.

하지만 서로에 대해 굳건한 신뢰로 가득한 분위기도 잠시, 현장은 순식간에 배신과 반전이 난무한 아수라장으로 변한다고 해 흥미지수가 상승한다. 과연 김종민, 김선호, 라비 중 약속을 깨뜨리고 배신한 사람이 누구일지, 산산조각난 동맹이 투표 결과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오늘(15일) 본방사수의 욕구를 끌어올린다.

무인도에 도착한 여섯 멤버들의 우여곡절 가득한 여정기와 ‘프리미엄 무인도 체험’을 하게 될 주인공의 정체는 오늘(15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 KBS 2TV <1박 2일 시즌4>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