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무열·윤승아, 사랑꾼 부부→서로에게 변수♥

입력 2020-03-15 14: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김무열·윤승아, 사랑꾼 부부→서로에게 변수♥

배우 김무열, 윤승아 부부가 서로에 대한 애정을 표현해 화제다.

김무열은 지난 14일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윤승아와 공개 연애를 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김무열은 이날 자신의 실수로 공개 연애를 하게 된 사연을 털어 놓았다.

김무열은 “그때 트위터를 많이 하던 시절이었다. 나는 분명히 술을 많이 마시지도 않았고 다이렉트 메시지를 보냈다. 보내고 나서 확인까지 했는데 공개 메시지로 보냈더라”고 아찔한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이어 “바로 지웠다. 조용해서 ‘아무도 못 봤구나’ 했는데 한 번 웹상에 올라가면 기록이 남아서 다른 사람들 피드에는 떠있지 않나. 나만 지우고 나만 몰랐다. 그러고 나서 좀 있다가 캡처해 놓은 사람이 그걸 터트렸다”고 덧붙였다.

방송에선 김무열이 당시 윤승아에게 보냈던 메시지도 공개됐다. 메시지에는 ‘너라는 변수를 만난 나는 너무나도 내일이 불완전하고 어색하고 불안해’라고 적혀있었다.


관련해 윤승아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도 열무라는 변수를 만나 오늘도 육성으로 웃습니다"라며 "화이트데이 선물. 아는형님"이라는 패러디 글을 게재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 김무열, 윤승아 부부는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무열과 윤승아는 2012년 열애를 인정하고 2015년 결혼했다. 최근에는 아름다운재단과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에 각각 1천만 원씩 기부해 착한 부부의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