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시즌2’ 허준호, 넷플릭스도 반한 연기 神 위용

입력 2020-03-16 09: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킹덤 시즌2’ 허준호, 넷플릭스도 반한 연기 神 위용

허준호의 연기가 전 세계의 시청자들을 서늘하게 했다.

13일 넷플릭스(Netflix)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시즌2가 베일을 벗었다. '킹덤' 시즌2는 죽은 자들이 살아나 생지옥이 된 위기의 조선, 왕권을 탐하는 조씨 일가의 탐욕과 누구도 믿을 수 없게 되어버린 왕세자 창의 피의 사투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앞서 지난 시즌에서 생사역에 차분하게 대응하는 숙련된 모습과 아비규환의 상황 속 이창(주지훈 분)에게 큰 힘이 되어줬던 만큼, 안현(허준호 분) 캐릭터의 중요성도 높아졌다. 이와 함께 그런 안현을 연기하는 허준호의 활약에도 기대가 모아졌던 터. 복잡다단한 안현의 서사를 그린 허준호의 연기력에 대한 시청자들의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시즌에 이어 허준호의 묵직한 존재감은 극의 탄탄한 서사를 한층 촘촘하게 만들었다. 허준호는 두 말이 필요 없는 극강의 연기력과 특유의 카리스마로, 위기에 빠진 세자 이창을 돕고 또 백성을 위하는 관료로서의 소명의식을 지닌 안현을 살아 숨 쉬게 만들며 극을 압도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시즌 조학주(류승룡 분)와의 특별한 관계를 짐작케 했던 바. 허준호는 이로 인해 압박감을 겪는 안현의 내면을 실감나게 담아내며 이야기의 진정성을 높인 것은 물론, 깊이 있는 감정 표현으로 관록의 위용을 뿜어냈다.

또한, 긴박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 속 안현의 대사는 가슴 먹먹한 여운을 남기며 시청자들을 몰입시켰다. 특히 허준호는 절망감에 빠진 이창에게 전하는 대사에 안현의 굳건한 마음을 담아, 더욱 호소력 있게 그려냈다. 이는 이창과 더불어 브라운관 너머까지 공감에 이어 각성을 불러일으켰고, 보는 이들의 심금을 울리며 명실공히 레전드 연기를 탄생시켰다.

허준호의 연기가 매력적으로 다가온 가장 큰 이유는 깊은 울림을 안기는 특별한 의미와 메시지와도 맞닿아있다. 극 내에서 왕보다 더 큰 권력을 누리며 자신의 탐욕을 채우는 조학주로 인해 존립하기 어려워진 조선 왕조와 그 사이 외면 받는 백성들. 통탄스러운 현실에서도 오직 백성을 위하고 올바른 일을 중시하는 안현의 책임감과 소신은 극 전체가 주는 메시지와 어우러지며 참된 스승, 진정한 어른으로서의 의미를 보여줬다.

이렇듯 극의 한 축이 되어 든든히 받쳐준 허준호의 존재는 시청자들에게 안정감과 평온감을 주며 매 등장마다 빛을 발했다. 안현의 힘은 곧 허준호의 힘이었고, 허준호라서 다행인 안현이었다. '킹덤' 시즌 2를 통해 수많은 찬사를 이끌며 그의 저력이 재입증된 가운데, '명불허전'이라는 수식어 역시 다시금 실감케 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Netflix) 킹덤 시즌2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