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시청률 공약 이행…전 출연진 에어로빅복 착용

입력 2020-03-16 09:3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 전 출연자가 10% 돌파 시청률 공약을 이행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에어로빅복을 입고 등장한다.

지난 3일과 10일에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87회와 88회는 각각 전국 시청률 10.9%, 10.4%, 순간 최고 시청률 12.4%, 12.7%를 기록했다.

2주 연속 두 자릿수 돌파와 동시에 자체 최고 시청률까지 경신하는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것. 더욱이 마의 시청률 10%를 가뿐하게 넘긴 ‘아내의 맛’은 동시간대 지상파, 종편 전체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이와 관련 오는 17일 방송되는 ‘아내의 맛’ 89회에서는 ‘아맛팸’ 전 출연진이 스튜디오에 ‘에어로빅복’을 입고 등장, 역대급 비주얼을 과시하는, 충격적인 현장이 펼쳐진다. ‘아내의 맛’ 시청률 10% 돌파 시, “스튜디오 녹화에서 에어로빅복을 입자!”라는 말 한마디에서 시작된 ‘시청률 공약’을 지키기 위한 것.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에 이어 2주 연속 시청률 10% 돌파를 이뤄낸 후 ‘아맛팸’ 모두가 자발적으로 에어로빅복을 맞춰 입었고, 더욱이 시청률 공약 발언 당시 자리에 없던 홍현희-제이쓴 부부, 김현숙과 노지훈에 이르기까지 얼떨결에 이에 동참하면서 폭소 만발한 ‘에어로빅복 파티’가 벌어졌다.

특히 개성을 뽐낸 각양각색 ‘에어로빅 런웨이’ 뿐만 아니라 때아닌 ‘아내의 맛 표’ 막춤 타임까지 열리는 등, 흥 넘치는 ‘저세상 텐션’ 축하 행사가 진행된다. ‘패셔니스타’를 향한 ‘아맛팸’들의 쟁쟁한 경쟁이 이어진 가운데, ‘아맛 미녀 3인방’은 개성 넘치는 ‘미’를 뽐냈고, ‘미스터트롯’ 어른 섹시 담당 노지훈은 꽃 미모와 함께 깜찍 에어로빅복 자태를 공개하며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반면, 박명수는 아무도 예상치 못했던 파격적인 시스루 패션으로 스튜디오 전체를 충격과 폭소로 몰아넣으며, 수습 불가한 웃음을 터지게 했다.

또한 ‘에어로빅복’을 풀 착장한 ‘아맛팸’들은 역대급 텐션을 과시하면서 스튜디오를 뚫을 기세로 막춤 향연을 펼쳐 시청률 10% 돌파에 따른 기쁨을 온몸으로 드러냈다. 망가짐을 불사한 채 아낌없이 기쁨을 표출한, ‘아맛 팸’들의 ‘시청률 공약’ 현장의 열기는 어땠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사진제공=TV CHOSUN ‘아내의 맛’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