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혁·남지현→김지수 ‘365’ 인물관계도, 23일 첫방

입력 2020-03-16 09: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혁·남지현→김지수 ‘365’ 인물관계도, 23일 첫방

23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월화드라마 ‘365 : 운명을 거스르는 1년’(연출 김경희 극본 이서윤 이수경, 이하 ‘365’)는 완벽한 인생을 꿈꾸며 1년 전으로 돌아간 순간, 더 알 수 없는 운명에 갇혀버린 자들의 미스터리 생존게임을 그린다.

제작진이 공개한 인물관계도는 개성을 지닌 각 캐릭터의 앙상블은 물론 촘촘하게 짜여진 ‘365’만의 치밀한 스토리를 예고한다. 그 중에서도 스토리의 중심축 역할을 하는 이준혁, 남지현, 김지수의 관계가 눈길을 끈다. 극 중 7년차 강력반 형사인 이준혁, 인기 웹툰 작가로 분한 남지현, 그리고 정신과 전문의 역할을 맡은 김지수까지 세 사람은 과거 1년 전으로 인생을 되돌리게 되는 리셋터와 믿을 수 없는 제안을 하게 되는 리셋 초대자라는 관계만으로도 긴장감의 고리를 더욱 팽팽히 당긴다.

이어 이준혁, 남지현과 함께 인생 리셋을 하게 되는 양동근, 그리고 다른 7인의 리셋터들의 등장 또한 눈 여겨 볼만 하다. 이시아, 윤주상, 임하룡, 정민성, 전석호, 안승균, 이유미까지 성별도, 나이도, 직업도 모두 제 각각인 이들 10명의 리셋터가 어떤 이유로 과거 1년전으로 인생을 되돌리게 되는 것인지, 그리고 리셋 후에 이들에게 어떤 사건이 벌어지게 되는 것인지 궁금증을 한껏 끌어올리기 때문.

여기에 강력1팀의 존재 또한 눈길을 끈다. 강력1팀의 팀장 류태호와 이준혁의 파트너 형사 이성욱, 그리고 같은 팀원인 윤혜리와 려운도 만만치 않은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것. 이들의 존재는 인생 리셋을 하게 된 10명의 리셋터들이 겪게 될 생존게임이 범죄 사건과 관련되어 있다는 것을 암시하며 벌써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스릴과 서스펜스를 기대하게 한다.

‘365’ 23일부터 매주 월, 화요일 저녁 8시 55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