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 생애 첫 유튜브 라이브…채널명 ‘헨리 뭐 했니’ 확정

입력 2020-03-18 09:0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헨리의 유튜브 채널명과 구독자 애칭이 공개됐다.

헨리는 공식 유튜브 계정 리뉴얼 기념으로 17일 오후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구독자 애칭, 채널 이름 정하기 이벤트를 진행했다.

‘생애 첫 유튜브 방송이에요’라며 영상을 시작한 헨리가 다섯 개의 후보들 중 최종으로 선정한 구독자 애칭은 ‘헨님이들’이다. ‘헨리의 님’이라는 뜻에 ‘해님’의 밝고 긍정적인 이미지가 헨리와 찰떡이라는 후문.

뒤이어 선정된 채널 이름인 ‘헨리 뭐 했니(Henry more Henry)’는 앞으로의 헨리가 다양한 콘텐츠로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줄 것이라는 전망이다. 또한, 구독자 애칭과 채널명을 선정한 헨리는 채널 이름에 어울리는 짧은 멜로디인 ‘징글’을 직접 만들어서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히며 또 한 번 팬들의 기대감을 자아냈다.

영상 속 헨리는 라이브라서 효과음이 없다며 직접 키보드로 배경 음악을 연주하고, 박수와 환호 소리를 찾아서 재생하는 등의 재치를 발휘했다.

한편, 헨리는 지난 10일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 라이브 콘서트를 진행하며, 앞으로 팬들과 활발한 소통을 위해 유튜브 채널을 리뉴얼 했다고 밝힌 바 있다. 헨리의 유튜브 콘텐츠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에 게재된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