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갈’ 최진혁, 인간병기로 부활…절대 빌런 박성웅과 한판승부

입력 2020-03-18 09:1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루갈’ 최진혁과 박성웅이 숨 막히는 한판승부를 펼친다.

28일 첫 방송되는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루갈’(연출 강철우, 극본 도현,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리옌엔터테인먼트) 측은 18일, 박진감 넘치는 1회 예고편을 공개했다. 절대 악 황득구(박성웅 분)를 좇으며 날카롭게 벼르는 강기범(최진혁 분)의 모습이 짜릿한 긴장감과 함께 ‘루갈’의 시작을 알린다.

‘루갈’은 바이오 생명공학 기술로 특별한 능력을 얻은 인간병기들이 모인 특수조직 루갈이 대한민국 최대 테러집단 아르고스에 맞서 싸우는 사이언스 액션 히어로 드라마다. 잔혹한 범죄조직 아르고스에 의해 두 눈과 사랑하는 아내를 잃고 루갈로 다시 태어난 엘리트 경찰의 복수를 그린 작품. 특수경찰조직 루갈과 범죄조직 아르고스의 숨 막히는 한판승부가 박진감 넘치게 펼쳐진다. 여기에 OCN의 레전드 작품을 함께한 최진혁, 박성웅, 조동혁부터 정혜인, 한지완, 김민상, 박선호까지 ‘액션 최적화’ 배우들이 완성해나갈 ‘한국형 액션 히어로물’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피투성이가 된 채 실려 온 강기범이 깨어나면서 ‘루갈’의 이야기는 시작된다. “살아있는 것 자체가 치욕”이라며 괴로워하는 강기범에게 최근철(김민상 분) 국장은 자신의 요원이 되는 조건으로 인공눈을 선물한다. 인간병기가 되어 부활한 강기범은 “나쁜 놈들을 잡으려면 그놈들보다 훨씬 더 악랄해져야 한다”며 고강도의 훈련을 거듭한다. 그가 좇는 상대는 범죄조직 아르고스의 절대 악 황득구. 끝없이 악행을 일삼으며 폭주하는 황득구를 잡고자 루갈 팀원인 한태웅(조동혁 분), 송미나(정혜인 분), 이광철(박선호 분)이 합세한다. “끝까지 쫓아와 봐”라고 도발하는 황득구를 향해 “당한 만큼, 아니 그 몇 배로 되돌려”주겠다며 선전포고를 날리는 강기범. 마침내 히어로와 빌런의 맞대결, 그 짜릿한 막이 올랐다.

복수를 위해 스스로 인간병기가 되기를 자처한 강기범의 서사는 짧은 영상만으로도 강렬하게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최진혁과 박성웅의 서로 다른 카리스마는 뜨겁게 충돌하며 최강의 연기 시너지를 기대케 했다. 선과 악으로 대표되는 두 사람은 첫 회부터 숨 막히는 접전을 펼칠 전망. 여기에 조동혁, 정혜인, 박선호가 선보일 박진감 넘치는 액션도 ‘루갈’을 기대하게 만드는 이유다. 파워풀한 액션과 색다른 스토리로 중무장한 ‘루갈’. 이제껏 보지 못한 참신한 히어로물의 탄생이 궁금증을 증폭한다.

한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루갈’은 28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