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양연화’ 유지태x이보영x박진영x전소니, 감성 깨울 명품 연기 기대

입력 2020-03-18 10:0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봄 시청자들의 가슴을 설레게 할 멜로드라마가 탄생한다.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이 4월 18일 밤 9시 첫 방송을 확정짓고 안방극장을 찾아갈 준비 중이다.

‘화양연화’는 아름다운 첫사랑이 지나고 모든 것이 뒤바뀐 채 다시 만난 재현(유지태 분)과 지수(이보영 분)가 가장 빛나는 시절의 자신을 마주하며 그리는 마지막 러브레터. 인생에 찾아온 또 한 번의 ‘화양연화’를 만난 두 남녀의 운명적 사랑, 몰입도를 높일 명품 배우들의 만남으로 눈길을 끈다.

유지태와 이보영은 극 중 한재현과 윤지수로 분한다. 두 사람은 과거 가슴 설레는 사랑을 했지만 서로를 가슴에 묻고 살아왔고, 우연한 재회로 삶에 찾아온 또 한 번의 ‘화양연화’를 만난다. 세월이 지나감에 따라 변해버린 두 사람의 모습과 그 속에서 피어나는 아름다운 첫사랑의 기억이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할 예정이다.

한편 박진영(GOT7)과 전소니는 과거의 한재현과 윤지수 역을 맡아 싱그러운 청춘을 그려낸다. 정의롭고 강직한 성격의 법대생 한재현(박진영 분)과, 피아노를 전공한 음대 신입생으로 원하는 것을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직진하는 윤지수(전소니 분)는 풋풋한 대학생들의 사랑을 보여준다.

유지태와 이보영, 그리고 박진영과 전소니는 한재현과 윤지수의 현재와 과거를 그려내며 1역 2인의 새로운 재미를 안길 예정이다. 닮은 듯 다른 상황 속, 두 번의 사랑으로 서로 다른 시절의 ‘화양연화’를 탄생시킬 이들의 짙은 감성 멜로에 예비 시청자들은 벌써부터 기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안방극장에 첫사랑의 아련한 향수를 불러일으킬 tvN 새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은 ‘하이바이, 마마!’ 후속으로 4월 18일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