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성훈 “김소은, 친해지면 자기 할 말은 다 하는 성격”

입력 2020-03-18 14: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성훈이 김소은의 성격에 대해 말했다.

18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의 주역인 배우 김소은, 성훈이 출연했다.

이날 DJ 김태균은 “김소은이 초면이라 잘 모른다”라며 성훈에게 김소은의 성격에 대해 물어봤다. 이에 성훈은 “직설적이다. 본인은 낯을 가린다고 하는데 자기 할 말은 다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김소은과 만나면 친해질지, 낯선 관계로 지내야 할지 본인이 선택하셔야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소은은 일부 인정하면서도 “그런데 좋아하는 사람 앞에서는 정말 소극적이다. 부끄럼이 많아서 좋아하는 사람이 내 앞으로 오면 도망간다”라고 말했다.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사랑의 해답을 알려주는 기묘한 책을 만난 후, 마법처럼 뒤바뀌기 시작한 너무 다른 두 청춘남녀의 특별한 사랑을 그린 판타지 로맨스다. 3월 25일 개봉.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