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의사생활’ 2화 기대하게 하는 1화 속 예측 불가 재미 포인트 공개

입력 2020-03-19 09:4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첫 방송부터 전 세대의 공감을 얻으며 화제의 중심에 있는 tvN 2020 목요스페셜 ‘슬기로운 의사생활’ (연출 신원호, 극본 이우정, 기획 tvN, 제작 에그이즈커밍)이 예측 불가한 전개로 호기심을 극대화, 2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12일 방송된 ‘슬기로운 의사생활’ 1화에서는 예상치 못한 부분에서 재미 요소들이 발생,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먼저 그동안 공개하지 않았던 의대 동기 5인방의 성씨가 모두 공개되며 궁금증이 해소되었다. 특히 이들의 성씨는 타인에 의해서가 아닌 20년 전 첫 만남의 순간 통성명을 통해 이루어져 재미 포인트를 상승시켰다.

1화에서 가장 큰 웃음 포인트였던 정원(유연석 분)의 가족 관계 역시 전혀 상상할 수 없는 반전 재미로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다. 5남매 중 막내인 정원을 제외하고 모든 형제가 신부, 수녀의 길을 선택한 것. 여기에 세례명이 ‘안드레아’인 정원도 신부가 되고 싶어 한다는 사실이 웃픈 반전을 선사했다. 이 장면이 더욱 특별하고 재미있었던 이유는 방송 전까지 비밀에 부쳤던 배우들의 깜짝 등장이었다. 정원의 형이자 정로사(김해숙 분)의 아들로 분해 등장부터 압도적인 코믹 포스를 보여준 성동일과 특별출연으로 극의 재미를 배가시킨 예지원, 김성균, 오윤아의 예상치 못한 등장이 꿀잼력을 상승시켰다.

마지막으로 공부만 했을 것 같은 의대 동기 5인방의 숨겨진 음악 재능 역시 반전 포인트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여기에 뭐든지 완벽하고 똑 부러지는 송화(전미도 분)가 절대 음치에 박치임에도 보컬에 꿈이 있다는 사실이 재미를 더했다. 첫 방송부터 같은 병원에서 일하고 밴드까지 재결성 하게 된 의대 동기 5인방의 예측 불가 스토리와 함께 2화에서는 어떤 반전 전개가 펼쳐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시청자들은 “2화에선 또 어떤 예측 불가 사건이 벌어질지 짐작도 못하겠다” “끝도 없이 터지는 반전에 쉬지 않고 웃은 듯”, “의사쌤들이 악기까지 잘 다루기 있음?” 등의 반응을 보이며 2화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매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되며, 19일 밤 9시에 2회가 방송된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