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남자의 기억법’ 유라, 안하무인 톱스타로 등장…현실 분노 유발

입력 2020-03-19 10: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라가 안하무인 톱스타로 변신했다.

18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1회에 콧대 높은 톱배우 ‘고유라’ 역으로 특별 출연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

이날 방송에서는 드라마 촬영장에서 동료 배우 여하진(문가영 분)과 기 싸움을 벌이는 고유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촬영 전 모든 배우의 의상이 겹치지 않게끔 합의된 상황이었지만 고유라는 갑자기 여하진과 같은 의상으로 바꿔 입어 골탕을 먹이는 등 영악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했다.

또한 고유라는 리허설을 건너뛰고 촬영을 시작, 자신이 먼저 물을 맞는 장면임에도 여하진의 물컵을 빼앗아 선제공격을 날리는가 하면, 대본에도 없던 여하진의 뺨을 때리고는 아무렇지 않은 척 뻔뻔한 행동을 보여 보는 이의 혈압을 상승케 했다.

이처럼 유라는 ‘그 남자의 기억법’에 특별 출연해 얄미운 악녀 고유라 캐릭터를 찰떡 소화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말투부터 행동까지 도도하고 까칠한 톱배우로 완벽 변신, 눈빛과 표정만으로도 불꽃 튀는 신경전을 연출하며 몰입감을 선사한 것. 현실 분노를 유발하는 얄미운 연기로 짧지만 임팩트 있는 캐릭터를 완성하며 안방극장에 특별한 재미를 더했다는 평가다.

최근 tvN 예능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 SBS 예능 ‘런닝맨’에서 톡톡 튀는 예능감으로 유쾌한 에너지를 뿜어내며 열일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유라의 차기 활동에도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