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경정, 4월 9일까지 휴장 연장

입력 2020-03-19 14:16: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륜·경정 개장일이 4월 9일 이후로 다시 연기됐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 경륜경정총괄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고객과 선수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휴장 기간을 추가 연장한다고 밝혔다. 경륜·경정 재개장일은 3월 25일로 예정됐지만 코로나19의 지역 감염 우려가 지속되면서 추가로 미뤄졌다.

경륜경정총괄본부는 휴장을 연장하는 이유에 대해 “정부 대응이 아직 심각 단계를 유지하고 있고 질병관리본부 등 전문가들이 현시점으로부터 최소 2¤3주 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적극 수용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편 경륜경정총괄본부는 재개장을 대비해 휴장 기간 동안 사업장 전역에 방제 점검 강화와 환경 정비를 실시하고 현장 직원을 대상으로 필수 교육계획을 수립해 진행할 예정이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