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모른다’ 측 “오늘 김서형, 권해효 쫓는다…의문 베일 오픈”

입력 2020-03-23 15:1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무도 모른다’ 측 “오늘 김서형, 권해효 쫓는다…의문 베일 오픈”

권해효가 나타났다.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 연출 이정흠) 열혈 시청자들이 의심의 눈으로 지켜보는 인물 중 한 명이 장기호(권해효 분)다. 장기호가 ‘아무도 모른다’ 스토리 중심축인 소년의 추락, 성흔 연쇄살인 사이에 연결고리 열쇠까지 쥔 인물임이 드러나면서 더욱 주목받고 있다.

앞서 소년 고은호(안지호 분)는 길을 지나던 중 갑자기 쓰러진 장기호를 발견, 심폐소생술을 통해 그의 목숨을 구했다. 이후 장기호는 고은호에게 ‘신생명 교회’ 복음서를 건네며 궤변을 늘어놓았다. 그런데 얼마 후 고은호가 밀레니엄호텔 옥상에서 추락했다. 차영진(김서형 분)과 이선우(류덕환 분)는 고은호의 노트에서 성흔 연쇄살인 단서인 ‘날개 여섯 개 달린 천사 그림’을 발견했다.

계속 고은호의 흔적을 쫓던 차영진과 이선우는 추락 전 고은호가 장기호의 목숨을 구했을 당시 CCTV까지 확인했다. 영상 속에서 장기호의 얼굴을 본 이선우는 장기호가 성흔 연쇄살인 유력 용의자 서상원(강신일 분)과 형제처럼 지내던 사이라는 것을 떠올렸다. 이에 차영진은 본격적으로 장기호 수사에 나설 것이 예고됐다. 뿐만 아니라 여러 이해관계로 얽힌 백상호(박훈 분), 윤희섭(조한철 분)도 무슨 이유 때문인지 장기호의 행적을 쫓고 있다.

이런 가운데 23일 ‘아무도 모른다’ 제작진이 장기호의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 속 장기호는 빛 하나 들지 않는 어두운 공간에서 몸을 숨긴 모습이다. 작은 불빛에 의지해 신문을 들여다보고 있는 장기호의 표정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그가 왜 이런 곳에 몸을 숨기고 있는지, 그가 어떤 기사를 보고 이토록 놀란 것인지, 의문투성이인 그가 이후 어떤 행동을 할지 궁금증이 치솟는다.

이와 함께 배우 권해효의 존재감이 눈길을 끈다. 극중 권해효가 연기하는 장기호는 모든 것이 베일에 감춰진, 의미심장한 비밀을 품은 인물이다. 뿐만 아니라 등장할 때마다 극의 김장감을 확 불어넣는 캐릭터다. 권해효는 순식간에 사람을 집중하게 만드는 화면 장악력과 연기력으로 이 같은 장기호 캐릭터의 의뭉스러운 면모를 탁월하게 그려내고 있다.

제작진은 “오늘(23일) 방송되는 7회에서는 장기호를 본격적으로 쫓는 차영진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 과정에서 장기호를 둘러싼 여러 의문도 조금씩 베일을 벗을 것이다. 한층 치밀하고 긴장감 넘치는 7회를 기대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