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이랜드 정정용 감독, 이랜드 재단과 방호복 기부 동참

입력 2020-03-23 16:2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정용 감독. 사진제공 | 서울 이랜드FC

K리그2 서울 이랜드FC 정정용 감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탰다.

이랜드 재단은 23일 정 감독과 함께 방호복 5000여벌을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영남대병원·대구문성병원에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적십자사 대구지사에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극복을 위해 긴급 기금으로 10억원을 기부한 이랜드 재단은 지금 이 순간에도 대구·경북 현장에서 전염병과 싸우는 의료·방역진 및 봉사자들에게 도시락을 제공하고 있다. 20일 간 약 2만4000인분이 전달됐다.

정 감독은 이랜드 재단의 방호복 기부 취지를 접한 뒤 동참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가장 고통을 받는 지역인 대구에 그의 가족들이 거주하고 있다. 그는 “부모님과 가족 모두가 대구에 있다. 어떠한 형태로든 돕고 싶었는데, 그룹과 함께 도움을 드리게 돼 감사하다. 모든 분들이 함께 힘을 내 코로나19를 잘 극복했으면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