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오지호 “김성수·박찬호, 나보다 더 ‘투머치 토커’”

입력 2020-03-24 08: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오지호가 김성수, 박찬호가 자신보다 더 말이 많다고 말했다.

24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는 영화 ‘악몽’ 주역인 배우 오지호가 참석했다.

이날 DJ 김영철은 “나와 오지호의 공통점이 있다면 ‘투머치 토커’다. 지금도 말이 많나”라고 묻자 오지호는 “다 옛날 이야기다. 결혼 후 말수가 줄었다”라고 말했다.

김영철이 피곤해 보인다고 하자 오지호는 “아이들이 일찍 일어난다. 사실 원래 오늘 방송 나오는 게 아니었다. 지난 번에 씨네타운 출연했다가 김영철한테 엮여서 나온 거다”라며 “오늘 미용실도 안 가고 집에서 바로 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영철은 “세상에, 나는 오지호 나온다고 한껏 꾸몄다. 하지만 하나도 안 꾸몄다고. 오지호 조각상 보러 오라”고 말했다.

자신보다 더 말이 많은 사람이 있냐는 말에 오지호는 “김성수와 박찬호가 나보다 더 말이 많다. 셋이 모이면 난 한 마디도 못한다”라고 말했다. 김영철은 “나도 서장훈이랑 있으면 말을 못한다”라고 말했다.

영화 ‘악몽’은 영화감독 ‘연우’가 자신의 영화를 통해 교통사고로 잃어버린 딸을 다시 살리려는 광기를 그린 미스터리 공포 스릴러. 전국 극장과 IPTV(KT Olleh tv, SK Btv, LG U+ tv) 및 디지털케이블 tv (홈초이스), 위성(skylife), 티빙, 네이버, 구글, 카카오페이지, 왓챠 원스토어, 씨츄, 예스24 등 다양한 웹/모바일 플랫폼을 통해 만날 수 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