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어게인’ 장기용-진세연-이수혁, 80년대→30년 후 환생한 세 남녀

입력 2020-03-25 09: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본 어게인’에서 장기용, 진세연, 이수혁의 두 번째 생(生)을 최초로 공개했다.

KBS의 새 월화드라마 ‘본 어게인’은 두 번의 생으로 얽힌 세 남녀의 운명과 부활을 그리는 환생 미스터리 멜로드라마다.

장기용(공지철/천종범 역), 진세연(정하은/정사빈 역), 이수혁(차형빈/김수혁 역) 세 배우는 극 중 1980년대와 30여년 후 현세를 통해 1인 2역에 도전한다. 그동안 80년대의 아날로그 감성을 선보인데 이어 환생 후 모습은 확 달라져있어 더욱 시선을 집중시킨다.

엘리트 의대생인 천종범(장기용 분)은 서점 안에 앉아 무언가를 떠올리고 있고 뼈 고고학자 정사빈(진세연 분)은 그 서점 앞에서 내리는 눈을 구경, 검사 김수혁(이수혁 분)은 사건의 연락을 받은 듯 무심히 서점을 지나고 있다.

특히 밖으로 나온 천종범은 정사빈이 있던 자리에서 똑같은 모습으로 내리는 눈에 손을 뻗고 있는가 하면 김수혁의 뒤로는 정사빈의 뒷모습이 보여 눈길을 끈다. 아직 서로를 인식하지 못한 채 스쳐지나갔지만 결국 얽히고설켜 다시 만날 운명을 짐작케 하는 것.

30여년 전 세 사람의 영혼을 강렬하게 옭아맨 전생은 무엇일지, 현세에서는 또 어떤 모습과 사건으로 만나게 될지 시청자들을 궁금해지게 만들고 있다.

사진=UFO프로덕션, 몬스터유니온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