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N번방’ 조주빈 “손석희-김웅에 사죄…악마의 삶 멈춰주셔서 감사”

입력 2020-03-25 10: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종합] ‘N번방’ 조주빈 “손석희-김웅에 사죄…악마의 삶 멈춰주셔서 감사”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림을 이용해 성 착취물 제작 및 유표한 조주빈이 검찰이 송치됐다. 이에 따라 앞서 당국은 조주빈의 얼굴과 신상 등을 일반 대중에 공개했다.

25일 오전 8시 서울 종로 경찰서에서는 일명 ‘박사방’을 운영한 조주빈이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목 보호대를 찬 상태로 취재진의 질문과 별개로 자신의 말을 이어갔다.

조주빈은 이날 취재진 앞에서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앞서 조주빈은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자들을 유인, 얼굴이 드러난 나체 사진을 받아내고 성 착취물 촬영 등을 협박했다. 또한, 피해 여성은 물론 박사방 유료 회원들의 개인 정보도 빼돌려 이를 협박, 강요에 이용했다.

한편 경찰은 조주빈이 운영한 박사방에서 암호화폐를 지불, 미성년자 성 착취물 시청 및 공유한 유료 회원 등에 대해 신원을 특정 중이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은 앞서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피해자들에 대한 영상물 삭제 및 의료지원은 물론 박사방 운영자를 비롯한 회원 전원에 대한 강력한 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