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동생 연애중? 母 수상한 살림살이에 흐뭇

입력 2020-03-25 09: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살림남2’ 김승현 동생 연애중? 母 수상한 살림살이에 흐뭇

아들의 집을 찾아간 김승현 어머니가 눈물을 쏟은 까닭은 무엇일까.

오늘(25일)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부모님과 함께 동생의 집을 기습 방문한 김승현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김승현의 어머니는 최근 들어 둘째 승환이 김포 본가에도 찾아오지 않고, 연락도 잘 되지 않자 걱정하기 시작했다.

결국 참다 못한 어머니는 혹시라도 연이은 사업 실패를 겪은 승환이 또 다른 사고를 칠까 불안한 마음에 김승현과 아버지를 앞장 세우고 승환의 집을 찾아갔다.

하지만 이런 어머니의 우려와 달리 승환이 새로 이사한 곳은 넓은 마당까지 딸린 번듯한 2층 전원주택이어서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더군다나 김승현과 함께 살고 있어야 할 반려견 멍중이도 이 집에 살고 있어 대체 이게 어찌된 일인지, 이 상황을 본 어머니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승환의 집 이곳 저곳을 둘러보던 어머니는 칫솔 두 개가 나란히 있는 것을 발견하고는 드디어 둘째 아들에게도 여자 친구가 생겼다며 흐뭇해하다가, 무언가를 본 뒤 갑자기 눈물을 쏟아내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일지 오늘 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승현 어머니를 울린 전원주택의 비밀은 오늘(25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되는 ‘살림남2’에서 공개된다.

사진제공 : KBS 2TV <살림남2>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