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2’ 김경란-노정진, 캠퍼스 데이트…갑작스런 스킨십

입력 2020-03-25 09:4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우다사2’ 김경란-노정진, 캠퍼스 데이트…갑작스런 스킨십

김경란의 ‘썸남’ 노정진(리차드 로) 씨가 돌직구 고백을 던진다.

25일(오늘) 밤 11시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이하 ‘우다사2’) 3회에서는 김경란이 노정진 씨가 교수로 재직 중인 대학교에서 본격적으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펼쳐진다.

앞서 두 사람은 노정진 씨의 교수실에서 ‘김경란표’ 샌드위치를 함께 먹으며 달달한 분위기를 풍겼다. 이번 방송에서 김경란과 노정진 씨는 피아노, 색소폰을 연주하면서 음악적 교감을 나눈다. 피아노 앞에 나란히 앉아, 숨 막히게 로맨틱한 분위기를 연출하는가 하면 색소폰이 처음인 김경란의 손가락을 교정해주는 노정진 씨가 ‘짜릿’한 손가락 스킨십을 하게 되는 것.

이를 VCR로 지켜보던 ‘우다사 시스터즈’ 유혜정, 이지안 등은 “너무 멋있다”며 환호와 탄성을 연발하고, ‘우다사 남사친’ 신동엽은 “지금 보니까 (김)경란이, 완전 애교덩어리네”라며 의미심장한 미소를 짓는다.

데이트 말미, 노정진 씨는 김경란을 향한 솔직한 마음을 드러낸다. 캠퍼스 운동장 계단에 나란히 앉아서 대화를 나누다가, 김경란이 “(만남 주선자인) 호란에게 (내 이혼 이야기를) 듣고서 놀라지 않았냐”고 묻자, 망설임 없이 고백을 해버리는 것. 노정진 씨는 “이혼은 개인의 선택일 뿐, 흠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는 만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니까 만난 거다. 마치 정해져 있던 것처럼, 멘투비(meant-to-be) 같다”고 말한다.

노정진 씨의 고백에 대한 김경란의 리얼 반응과 이후 두 사람의 로맨스 스토리는 25일(오늘) 밤 11시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에서 공개된다. 이외에도 유혜정의 생애 첫 가족사진 촬영기와, ‘슈퍼맘’ 박은혜의 열혈 24시간이 ‘찐’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