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김명수 “국내 최초 고양이役, 지금 가장 자신있는 연기”

입력 2020-03-25 13: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서와’ 김명수 “국내 최초 고양이役, 지금 가장 자신있는 연기”

KBS2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 김명수가 천사에 이어 고양이로 변신한 이유를 말했다.

25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유튜브 등에선 KBS2 새 수목드라마 ‘어서와’ 제작발표회가 생중계됐다.

김명수는 전작 ‘단 하나의 사랑’에선 천사로, 이번에는 고양이로 변신한다.

김명수는 이날 “의도치 않게 판타지물을 연달아 하게 됐다. 하지만 결이 다르다”며 “고양이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이 국내 최초라더라. 내가 지금 가장 잘 소화할수 있을 것 같아서 선택했다”고 출연 이유를 말했다.

‘어서와’(극본 주화미/연출 지병현)는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 드라마다. 김명수, 신예은, 서지훈, 윤예주, 강훈 등 청춘 배우들이 출연하며 오늘(25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