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가족’ 권은빈 “실어증 캐릭터, 숙소에서 일부러 말 안하기도”

입력 2020-03-25 14: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CLC의 권은빈이 실어증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25일 오후 2시 TV 조선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는 새 예능드라마 ‘어쩌다 가족’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창동 감독, 성동일, 진희경, 오현경, 김광규, 서지석, 이본, 권은빈, 여원 등이 참석했다.

이날 권은빈은 극중 실어증에 걸린 성하늘 역에 대해 “난 실제로는 말을 많이 하는 사람이니 실어증 걸리는 것이 얼마나 답답한지 모르겠더라. 그래서 숙소나 집에서 일부러 말을 안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후 그는 “영화도 많이 찾아봤지만 그래도 어렵더라. 이번이 내게 너무 좋은 기회이고 많이배우고 있다. 그만큼 잘 준비 했는지는 확신이 없다. 첫 방송까지 너무 기대된다”고 전했다.

어쩌다 가족‘은 공항 근처에서 하숙집을 운영하는 성동일, 진희경 부부와 항공사에 근무하는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이 함께 사는 색다른 가족 구성의 드라마다. 피 한 방울 안 섞인 사람들이 한 지붕 아래에서 ‘어쩌다 가족’이 되며 일어나는 예측불허 이야기를 그린다. 29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

사진=‘어쩌다 가족’ 생중계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