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왕위 계승 1순위’ 찰스 왕세자, 코로나19 확진 판정

입력 2020-03-25 20:5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찰스 왕세자.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영국 왕위 계승 서열 1위인 찰스 윈저(72) 왕세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영국 가디언은 25일(한국시각) 영국 왕실 업무를 담당하는 클래런스 하우스가 찰스 왕세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을 알렸다고 전했다.

찰스 왕세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가벼운 증상 외에는 좋은 건강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찰스 왕세자의 부인인 커밀라 파커 볼스 역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감염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찰스 왕세자 부부는 스코틀랜드에 있는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이다. 클래런스 하우스는 찰스 왕세자의 코로나19 감염 경로에 대해 알기 어렵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