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가족’ PD “시대 흐름 맞춘 관계에 대해 생각해 볼 기회”

입력 2020-03-26 08: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어쩌다 가족' 연출 김창동 PD가 폭소유발 일상코미디의 탄생을 알렸다.

TV CHOSUN 새 예능드라마 '어쩌다 가족'의 연출을 맡은 김창동PD가 정감 넘치는 연출 소감을 전했다.

'어쩌다 가족'은 공항 근처에서 하숙집을 운영하는 성동일, 진희경 부부와 항공사에 근무하는 다양한 직종의 사람들이 함께 사는 색다른 가족 구성의 드라마다.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사람들이 ‘하숙’을 통해 가족이 되어가는 이야기를 그리며 웃음과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김창동 PD는 연출을 맡은 ‘어쩌다 가족’에 대해 “시대의 흐름에 맞춰 ‘가족’과 ‘관계’의 의미가 변해가고 있는 요즘에 초점을 뒀다. ‘타인 같은 가족‘과 ‘가족 같은 타인‘ 그 중 우리는 가족 같은 타인들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고자 하며, 이것이 다른 드라마와의 차별점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일단은 예능드라마이기 때문에 편안하게 봐주시면 될 것 같고, 이후에 관계에 대한 의미를 생각해보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라며 연출 소감을 밝혔다.

뿐만 아니라 “배우들의 실제 이름을 배역에 쓴 것처럼, 실제 성격 또한 캐릭터에 그대로 반영하려고 노력했기 때문에 시청자들이 더 리얼한 가족 이야기를 즐기실 수 있을 것”이라며 남다른 연출 포인트로 본방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어쩌다 가족’은 특별한 감독과 배우들의 완벽한 조합으로 믿고 보는 예능드라마의 서막을 예고하고 있다. TV CHOSUN 새 예능드라마 ‘어쩌다 가족’은 3월 29일(일) 저녁 7시 55분 첫 방송 된다.

사진제공=산사픽처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