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라면’ 4월 4일 재개막

입력 2020-03-30 17:30: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15년 시즌 1을 통해 수많은 관객들에게 웃음과 진한 감동을 선물한 연극 ‘라면’이 4월 4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컬쳐씨어터에서 포문을 연다.

‘라면’은 맛있는 라면을 먹기 위해 물의 양, 강한 화력, 그리고 자신이 좋아하는 식재료 첨가하는 정성이 들어가야 한다는 비법을 빗대어 사랑 이야기를 끄집어낸다. 연애를 막 시작했다면 라면을 끓일 때 강한 화력처럼 뜨겁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식재료만 고집한다면 싸움이 잦아지게 된다는 형태의 5인극이다.

작품은 잘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분식집을 차리겠다는 만수와 그런 만수에게 멋진 프러포즈를 기대하는 은실, 일찍 가정을 꾸렸지만 여전히 철없는 경필과 그 남편에 사춘기 딸로 고민하는 희선 등 다섯 명의 인물들이 겪는 좌충우돌 연애 스토리를 그렸다. 등장인물들의 학창시절과 현재를 오가는 이야기를 라면과 비교했다는 점에서 기존 로맥틱코미디 연극과는 색다른 재미와 감동이 있는 연극이다.

수학 공식처럼 복잡한 사랑에 대해 유쾌하고 코믹하게 풀어낸 연극 ‘라면’은 4월 4일부터 공연 개막하여 오픈런으로 진행하며, 인터파크 티켓, 네이버를 포함한 모든 예매처에서 예매할 수 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