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유재석, ‘죽밥 유선생’ 컴백→찾아가는 홈 쿠킹 서비스

입력 2020-05-01 08: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놀면 뭐하니?’ 유재석, ‘죽밥 유선생’ 컴백→찾아가는 홈 쿠킹 서비스

MBC ‘놀면 뭐하니?’본캐 유재석만 몰랐던 ‘랜선 품앗이’ 쿡방이 펼쳐진다. ‘죽밥 유선생’으로 깜짝 컴백한 부캐 라섹은 글로벌 유저(시청자)의 도움을 받아 국민 밑반찬 3종 세트 만들기에 도전한다.

또 완성된 라섹표 밑반찬은 ‘횰로(나 홀로 욜로)족’에게 배달돼 찾아가는 ‘홈 쿠킹 서비스’로 확장, 쿡방 대통합이 예고돼 궁금증을 유발한다.

2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는 본캐 유재석만 몰랐던 라섹의 쿡방 대통합 스토리가 그려진다.

제작진에 따르면 여느 때와 다른 없이 ‘놀면 뭐하니?’ 녹화 장소에 들어선 본캐 유재석은 “얘기를 해야 하는 거 아니니?”라며 당황한다. 본캐 유재석만 몰랐던 라이브 쿡방 ‘죽밥 유선생’이 방송되고 있었기 때문이다. 유재석은 전 세계 글로벌 유저(유-니버스 시청자)가 지켜보는 가운데 당황스러움과 화를 가라앉힌 후 급히 부캐 라섹 모드로 전환한다.

라섹은 지난 ‘부캐의 세계’ 특집 당시 코로나19 여파로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은 이들을 위해 맛있는 한 상 차림을 차려보는 ‘집밥 유선생’을 진행했다. 당시 그는 결론은 김치 라면인 찌개를 1시간 걸려 완성, 소통 없는 소통 추구 쿡방의 매력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라섹의 신개념 쿡방을 다시 보고 싶다는 시청자들의 성원이 이어진 가운데, 그가 다시 돌아온다. 첫 방송 당시 야심 차게 지은 밥이 죽이 돼 ‘죽밥 유선생’이란 새로운 타이틀로 다시 글로벌 유저 앞에 선 라섹은 정해진 메뉴도 레시피도 없이 오롯이 소통과 셰프의 고집만으로 국민 밑반찬 3종 세트 만들기에 도전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라섹의 ‘죽밥 유선생’은 평일 낮에 기습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음에도 전 세계 2만 3천여 명의 유저들이 함께했다. 불통의 아이콘 매력을 뽐냈던 그가 이번엔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커진다.

그런가 하면 라섹은 ‘죽밥 유선생’ 라이브 중 완성한 밑반찬을 코로나19 극복을 응원한 ‘놀면 뭐하니?-방구석 콘서트’ 인연들에 배달한다. 라섹은 ‘횰로(나 홀로 욜로)족’을 찾아가 밥은 잘 먹고 다니는지 안부를 묻고 즉석으로 냉장고를 털어 ‘찾아가는 홈 쿠킹 서비스’를 펼친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다양한 쿡방의 매력과 재미를 총망라할 라섹표 쿡방 대통합 스토리는 오는 2일 토요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