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조한선→하도권 ‘스토브리그’ 4인방, 아무말 대잔치

입력 2020-05-01 10: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참시’ 조한선→하도권 ‘스토브리그’ 4인방, 아무말 대잔치

조한선과 드라마 ‘스토브리그’ 배우들의 관찰 예능 도전기가 펼쳐진다.

2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약칭 ‘전참시’) 102회에는 지난 주 도시농부 일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조한선이 배우 동료들과의 하루를 공개한다. 조한선은 드라마 ‘스토브리그’ 하도권(강두기), 이용주(길창주), 차엽(서영주)과 재회해 유쾌한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조한선을 만나러 온 ‘스토브리그’ 배우들은 난생 처음 보는 광경에 신기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자신들을 관찰하는 여러 카메라들이 생소해 눈을 휘둥그레 뜬 것. 카메라 앞에서 어찌할 줄 모르는 이들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고.

그러나 어색함도 잠시, 이들은 아무말 대잔치를 벌이며 관찰 예능에 익숙해지기 위한 몸부림을 펼쳤다고 한다. 급기야 차엽(서영주)는 이영자와 전화 연결까지 시도했고, 하도권(강두기)까지 능청스럽게 대화에 참여해 웃음을 더했다고. 과연 이들이 시도 때도 없이 이영자를 소환하게 된 배경은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노래 열창 중인 이들의 모습도 포착돼 기대를 높이고 있다. 하도권(강두기)은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텐션을 높였고, 바통을 이어받은 조한선이 반전 노래 실력을 공개하며 환호를 받아냈다는 후문. 오랜만에 뭉쳐 더 흥이 폭발한 ‘스토브리그’ 배우들의 반가운 만남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방송은 2일 토요일 밤 10시 55분.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