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 바다요’ 노지훈·나태주·양지원 “치열하게 싸웠던 형들과 화해하고파”

입력 2020-05-01 14:0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문 바다요’ 노지훈·나태주·양지원 “치열하게 싸웠던 형들과 화해하고파”

‘미스터트롯’에서 맹활약한 노지훈, 나태주, 양지원이 MBC에브리원 ‘주문 바다요’ 첫 번째 손님으로 등장한다.

4일 첫 방송되는 ‘주문바다요’에서는 어부로 변신한 배우 주상욱, 조재윤, 양경원, 유수빈이 운영하는 해산물 가게의 영업 첫 날 모습이 공개된다. 어부 4인방의 케미 넘치는 첫 만남부터 자연산 먹거리를 잡기 위한 바다 낚시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주문 바다요’ 가게에 첫 손님의 예약 주문 전화가 걸려왔다. 손님은 정체를 밝히지 않은 채 “치열하게 싸웠던 형들과 가려고 한다. 음식을 먹으면서 화해하고 친해지고 싶다. 잘 부탁드린다”며 특정 요리들을 주문했다. 영업 첫 날부터 난이도 높은 해산물 예약이 들어오자 멤버들은 “안 된다고 해”, “그 어종은 지금 끝물인데...”라는 반응을 보이며 당혹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의문의 예약 전화를 건 첫 손님들의 정체는 바로 ‘미스터트롯’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가수 노지훈, 나태주, 양지원. ‘미스터트롯’ 후 처음 모인 자리라 어색함이 감돌았지만 맛있는 음식에 그 동안 말하지 못했던 진솔한 이야기들을 나누었다는 후문.

그뿐만 아니라 나태주의 할리우드 배우 데뷔 사연부터 노지훈이 양지원에게 털어놓은 서운한 일들까지 어부 4인방을 깜짝 놀라게 한 이야기들이 공개될 예정이다.

그런 가운데 손님이 주문한 해산물을 잡기 위해 바다로 나선 어부 4인방이 시작부터 위기에 봉착했다고. 예상치 못한 난관에 낚시 베테랑 주상욱, 조재윤이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바쁘게 뛰어다녔다는 후문이다.

방송은 4일 월요일 저녁 8시 30분. ​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