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새 앨범 작업기→멤버들 의견 취합 “뿌듯”

입력 2020-05-01 15:4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방탄소년단 지민, 새 앨범 작업기→멤버들 의견 취합 “뿌듯”

그룹 방탄소년단의 지민이 유튜브 공식 채널 '방탄TV(BANGTANTV)'에서 "새 앨범의 음악 PM(Project Manager)이 됐다"고 말했다.

지민은 1일 오후 '방탄TV'를 통해 팬들과 일상을 공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팀의 앨범 작업을 우리가 자체적으로 하게 되면서 (분야별로) PM을 뽑았는데, 내가 음악을 맡았다"며 "슈가 형이 '음악적으로 가까워졌으면 좋겠다'며 적극적으로 의견을 냈다. 고마웠다"고 덧붙였다.

컴퓨터 앞에 앉은 지민은 "아직 어떤 식으로 더 할 수 있을지 잘 모르겠지만 도움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제 PM으로서 멤버들이 어떻게 (음악) 작업을 하고 싶은지, 어떤 스타일의 곡을 하고 싶고, 구성은 어떻게 하고 싶은지, 어떤 멤버가 잘 어울릴지 등을 정리해서 회사랑 논의를 하면 될 것 같다"면서 최근 멤버들과 만나 논의한 내용을 정리 중인 과정도 공개했다.

"멤버들이 추가로 의견을 준 게 있어서 그것까지 정리해서 메일로 보내면 된다"고 밝힌 지민은 한동안 정리 작업에 열중했다. "정리하는 것이 생각보다 재미있다. 멤버들의 의견을 잘 정리해 전달한다는 뿌듯함이 있다. 이 내용을 전달하러 가보겠다. 자주 오겠다"며 방송을 마쳤다.

지난 17일 리더 RM을 시작으로 슈가와 제이홉, 지민 등 방탄소년단은 각자 '방탄TV'를 통해 팬들과 소소한 일상을 공유하고 있다. "새 앨범 작업 과정도 공개할 것"이라고 귀띔해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이 쏠린 가운데, 이날 새 앨범 작업의 시작을 알리는 지민의 일상이 공개됐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