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펠트(HA:TFELT), 온라인 북토크쇼 성료 “힘든 시기는 언젠간 지나간다”

입력 2020-05-02 09:5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닷컴]

핫펠트(HA:TFELT)가 한정판 스토리북 발간 기념 온라인 북토크쇼를 성료했다.

지난 1일 핫펠트가 한정판 스토리북 ‘1719(부제:잠겨 있던 시간들에 대하여)’ 발간을 기념해 SNS를 통한 온라인 북토크쇼 ‘핫펠트의 소소한 줌인(Zoom In)’을 개최했다.

특별 선정된 팬들과 함께한 이번 북토크쇼는 핫펠트의 출석체크와 함께 시작했다. 꼼꼼하게 팬들의 참석 여부를 확인한 핫펠트는 본격적으로 정규 1집 ‘1719’와 스토리북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핫펠트는 첫 질문이었던 ‘가장 애착이 가는 곡’에 대해 “‘3분만(Feat.최자)이라는 곡이 좀 애착이 간다. 많은 사랑을 받을 거라고 생각을 안 했다. 굉장히 좋아하는 스타일의 곡이고 노래도 잘 불렀다고 생각해서 아낀다”고 설명했다.

특히 힘든 삶에 조언을 구하는 팬에게는 “사람마다 정답이 없는 것 같다. 어떤 사람들은 아무렇지 않다면서 극복하는 분들도 있고, 오히려 그 상황을 충분히 느낀 후에 해결하는 분들도 있더라. 나의 경우는 글을 쓰고 곡을 작업하면서 해소됐다. 가장 중요한 건 언젠가는 끝난다는 거다. 길게 느껴진다고 해도 분명 지나가는 시기이기 때문에 ‘언젠가 지나갈 거야’라고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위로를 건네 훈훈함을 안겼다.

책에 대한 이야기도 꺼냈다. 핫펠트는 “손에 잡히는 소장할 수 있는 앨범을 갖고 싶었다. 사실 나도 CD를 받아보면 잘 안 열어보게 되더라. 그래서 책의 형태로 내려고 생각했고, 쓰다 보니 솔직하게 쓰게 됐다. 꾸미고 숨기는 게 어렵더라. 이대로 싣는 게 좋겠다 싶은 것들은 넣고, 써놓고 뺀 부분도 있다. 많은 분들이 도와줘서 쓸 수 있었다. 다들 책에 대해 지지해주고 응원해줘서 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추후 쓰고 싶은 책에 대해서도 밝혔다. 핫펠트는 “최근에 아이디어를 얻은 내용은 등장인물이 12명 정도 되고 장르는 스릴러와 추리다. 19세 관람의 책이 될 것 같다”고 말하자 한 팬이 “블로그 연재는 어떠냐”고 질문해 핫펠트는 “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은 없는데 생각해보겠다”고 말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가장 행복할 때’에 대한 질문에 대해선 “앨범 만들 때다. 음악작업을 할 때 감정이 복합적이다. 하지만 노래 부르고 무대에 서고 무대에서 팬들과 만날 때 행복하다”고 답했고, ‘삶을 지탱해주는 것’에 대해서는 “반려동물이다. 정말 소중한 존재다. 또 음악도 그렇다. 힘든 순간에 만든 음악들이 나에겐 자식 같은 존재다. 그래서 그 음악들을 들여다보면서 버텨왔다. 지금 힘든 분이 있다면 막 무언갈 크게 하려고 하지 말고 내 자신을 위한 소소한 것들을 하나씩 해나가면 좋을 것 같다”고 위로하기도 했다.

또 곧 결혼을 앞둔 같은 원더걸스 멤버 출신인 혜림에 대한 결혼 이야기에 “사실 축가를 부탁받았다. 곡을 만들어서 오리지널리티한 걸 불러주고 싶어서 지금 고안 중에 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핫펠트는 이날 ‘1719’와 스토리북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와 향후 활동 계획 등에 대한 구체적이면서 진솔한 속내를 털어놓으며 팬들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북토크쇼를 훈훈하게 마무리 했다.

한편 핫펠트는 지난 23일 첫 번째 정규앨범 ‘1719’를 발매함과 동시에 애플뮤직 종합 차트를 비롯해, R&B/소울, 팝, K-Pop 등 총 4개 차트에서 사흘간 1위를 기록했으며, 함께 발간한 한정판 스토리북 ‘1719(부제:잠겨 있던 시간들에 대하여)’도 오픈 이틀만에 완판되며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사진 = 아메바컬쳐 제공]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